Flech on flesh

[ 닿 음 ] Touch
- 살과 살이 맞닿는다 
 - Flesh on flesh


It is never only a physical contact, nor a friction, 
but, in the very moment, it is something more- give you a crush, take you high, blow your mind, and make you float around. These illustrations will remind you of that moment of mysterious sensations.

단순히 물리적으로 보면 [접촉, 스침] 에 불과할 지라도, 
그 찰나의 순간 우리는 심장이 단전까지 떨어지기도, 
구름 위로 두둥실 떠다니기도, 
피가 역류하기도, 미온수를 유영하기도 한다. 
이렇듯 만감이 교차되는 신비로운 찰나를 
그림에 담아내려 한다.



Actually, choosing the color of the background was very difficult. lol
 I Think, pastel purple was best. So I choose that. 

Thank you for watching.





Back to Top